씨게이트, HDD 업계 최초 누적 판매량 20억대 달성

2013-03-12 00:00:00.0

10억대 돌파에 29년 소요된 것에 반해 불과 4년 만에 10억대 추가

2013년 3월 13일, 서울 – 스토리지 솔루션 분야의 세계적 리더인 씨게이트 테크놀로지 (Seagate Technology, NASDAQ:STX)는 전세계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제조 업체 중 최초로 누적 판매량 20억 대를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씨게이트의 누적 판매량 20억대 달성은 2008년 10억대 돌파 이후 불과 4년여 만에 달성됐다. 누적 판매량 10억대 돌파까지 29년이 걸린 것과 비교하면 경이적인 속도로 달성한 것으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및 클라우드 서비스, 소셜 미디어,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은 물론 다양한 소비자 시장에서 비약적인 수요 증가가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씨게이트의 회장 겸 CEO인 스티브 루조 (Steve Luczo)는 “누적 판매량 20억대 최초 달성은 경이적인 성과이며, 이 같은 성공을 일군 기업의 리더로서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이번 기록은 모든 임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자부심의 결과물이며, 향후에도 이는 씨게이트의 핵심 토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 미디어 및 모바일 디바이스 등 디지털 컨텐츠 수요의 근원지들이 지속적으로 생겨나면서 스토리지 수요 역시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의 분석에 따르면, 유튜브 단일 채널에서만 한 달 동안 40억 시간 분량의 사용자 생성 컨텐츠(user-generated content)가 재생되고 있다. 또한 일반 사용자들이 생성하는 고화질 비디오, 사진, 스마트폰 컨텐츠 등으로 인한 스토리지 수요는 2013년에서 2015년까지 4배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IDC의 하드 드라이브 및 반도체 리서치 담당 부사장인 존 라이드닝 (John Rydning)은 “모바일 및 컨텐츠 생성 기기의 수가 지속적인 증가해 디지털 컨텐츠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라며 “모바일 기기와 클라우드는 하드 드라이브의 수요 증가를 견인하고 있으며, 2013년 한해 동안 5억8천5백만 대 이상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테라바이트 급 하드 드라이브의 성장 역시 2012년-2016년 5년간 연평균 3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테크놀로지 리서치 및 컨설팅 기업인 엔비저니어링 그룹 (Envisioneering Group)의 리서치 이사인 리차드 도허티 (Richard Doherty)는 “현재 월 평균1TB 수준의 데이터를 소비하는 가구들이2015년에는 그 20배에 달하는 데이터를 생성 및 저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라며 “HD 멀티미디어 컨텐츠를 보다 안전하게 저장하고 관리하고자 하는 사용자들의 성향이 갈수록 늘어남에 따라 성능과 신뢰성이 높은 드라이브에 대한 요구 역시 높아지고 있다. 씨게이트의 드라이브 및 기술 로드맵은 현재와 미래의 사용자들의 급증하는 수요에 대한 이상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씨게이트의 누적 판매량 20억대 달성 기록과 관련된 보다 다양한 정보는 다음에서 확인할 수 있다. www.seagate.com/www/milestone.

씨게이트 코리아 트위터: @seagate_kr  / 씨게이트 코리아 페이스북:  www.facebook.com/seagatekr

씨게이트에 대하여
씨게이트는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및 스토리지 솔루션 분야의 세계적인 선두 기업이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www.seagate.com 에서 찾을 수 있다.

Copyright 2013 Seagate Technology LLC. All rights reserved. Printed in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Seagate, Seagate Technology and the Wave logo, are trademarks or registered trademarks of Seagate Technology LLC in the United States and/or other countries.